쿼터급을 주목하라, 멀티퍼퍼스의 새로운 격전지

0
13

바야흐로 멀티플레이어의 시대다. 한 분야에서 출중함으로 인정받는 것도 대단한 실력이지만, 반대로 다방면에서 평균 이상의 값어치를 발휘하는 것도 능력이다. 가벼운 도심 라이딩부터 장거리 투어까지 두루 만족하며 사용할 수 있는 멀티퍼퍼스 모터사이클이 인기인 이유다. 이 기특한 활용성은 이제 경량급까지 전수돼, 저배기량의 간편함에 멀티툴의 기능을 얹은 당돌한 녀석들이 속속들이 등장하고 있다.


GS로 입문하고 싶다면, BMW G310GS

GS가 작아졌다. 기존의 GS는 최소 미들급부터 시작했지만, G310GS의 등장으로 보다 많은 사람들이 손을 뻗을 수 있게 됐다. 쿼터급 클래스의 세포 분열로 탄생한 G310GS는 덩치만 작을 뿐 영락없는 GS시리즈다. 짤막한 비크, 사이드 카울과 연료탱크의 형태, 리어 캐리어 등이 큰 형인 R1200GS의 외모를 센스 있게 물려 받아 존재감이 살아 있다.

이와 동시에 헤드라이트는 짝눈이 아닌 G310R과 동일한 형태이며, 이 밖에도 머플러와 휠 등의 디자인으로 G310시리즈의 통일성을 드러냈다. 머플러는 알루미늄 커버를 덧대 원가절감의 빈약한 모습을 보완했다. 전장은 2,075mm G310R보다 70mm가 길며, 휠베이스도 46mm 늘어난 1,420mm. 휠 사이즈도 프론트/리어를 각각 19/17인치로 설정했다. 연료탱크 용량은 경쟁모델 대비 특별히 크지 않은 11L.

엔진은 313cc 단기통으로 34마력(9,500rpm)의 최고출력과 2.9kg*m(7,500rp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브레이크는 ABS가 기본으로 탑재되고 전/후륜 300mm/240mm 싱글 디스크를 채용했으며, 프론트에 래디얼 마운트 방식을 사용했다.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는 사항도 다양하다. 835mm의 기본 시트는 라이더 취향에 따라 로우/하이 시트로 교체할 수 있다. LED 방향지시등, 탑케이스, 열선그립, 조절식 레버, 12V 소켓, 센터스탠드 등 G310GS를 꾸밀 수 있는 아이템을 꽤나 준비했다.

G310GS가 노리는 타깃은 명확하다. BMW G310 시리즈는 인도의 모터사이클 제조사인 TVS와 합작으로, 동남아시아 시장과 글로벌 트렌드를 공략하기 위한 주 병력이다. 저배기량은 일상과 밀접한 카테고리이기에 수요층이 많고 경쟁도 치열하다. GS라는 명함이 있기에 시장 진입 시 어려움은 없겠지만, 합리적인 가격을 맞추지 못하면 패할 가능성도 크다. 국내 시장도 예외는 없을 듯하다.


랠리 스타일을 원한다면, 혼다 CRF250랠리

CRF250랠리(CRF250 Rally) CRF250L의 장거리 버전이다. CRF250L은 국내에도 판매되는 경량급 멀티퍼퍼스 모터사이클로, 오프로드 입문자들이 연습용으로 사용하기에도 좋고, 도심과 비포장길을 넘나들 수 있는 일상 모터사이클로도 손색 없는 기종이다. 오프로드 기반 모터사이클의 멀티퍼퍼스였던 만큼, CRF250랠리도 보다 오프로더에 가까운 형태다.

장거리에 더욱 특화된 아이템으로 혼다의 CRF450랠리가 연상된다. 윈드쉴드, 비대칭 LED 듀얼 헤드라이트, 포크가드, 라디에이터 슈라우드 등이 CRF250L과 확연히 차이 나는 설정이다. 또한 단순히 겉보기에만 차별화를 주지 않고 세팅도 변경했다. 우선 시트는 20mm높아진 895mm이며, 캐스터 각의 변화로 휠베이스가 10mm 늘어났다. 지상고도 더욱 높이고 언더가드를 설치해 차체 하부를 보호했다. 연료탱크 용량은 10.1L CRF250L보다 늘어났지만, 경쟁모델 중에서는 작은 크기다.

엔진은 CRF250L과 동일한 250cc 단기통으로, 25마력(8,500rpm)의 최고출력과 2.3kg*m(6,750rp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이 밖에도 리어 서스펜션의 트래블을 늘리고, 프론트 디스크의 지름을 확장했으며, 기본으로 탑재되는 ABS는 사용자의 선택에 따라 리어는 해제가 가능하다. /후륜 휠 사이즈는 21/18인치를 유지해 비포장 도로에서 원활한 주파성을 확보했다.

CRF250랠리는 장거리를 위해 추가된 부품 및 설정변경 등으로 CRF250L보다 가격이 소폭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랠리머신과 유사한 디자인은 어드벤처 라이딩을 즐기는 라이더에게 꽤나 소유욕을 자극하며, 경쟁모델 대비 오프로드에 특화된 설정으로 성격은 뚜렷하다. 현실 속 랠리를 경량급으로 부담 없이 만날 수 있게 됐다.


담백한 가성비를 원한다면, 스즈키 V스트롬250

스즈키의 V스트롬 시리즈는 합리적인 멀티퍼퍼스로 뛰어난 내구성과 우수한 가성비를 자랑한다. 부담스러울 정도의 고성능과 고급화를 자제하고, 일반인들이 활용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가장 효과적인 성능과 만족도를 끌어내 해당 장르에서 높은 판매율을 기록하고 있다. 그리고 이런 알짜배기 구성을 보다 많은 사람들이 누릴 수 있도록 V스트롬250(V-strom 250)을 내놨다.

잘나가는 V스트롬 형제들의 외모를 물려받은 V스트롬250 17L의 넉넉한 연료탱크 용량을 자랑하며 작지만 당찬 덩치를 뽐낸다. 헤드라이트는 큼직한 원형으로 박아 특징을 살렸다. /후륜 17인치 휠은 CRF250랠리와 가장 대조되는 사이즈로, 경쟁상대와 비교해 보다 도심 주행에 초점을 맞춘 세팅이다. 대부분이 포장 도로를 달릴 것을 감안해 내린 스포츠 어드벤처 지향의 효율적인 결론이다.

엔진은 248cc 병렬 트윈이며 25마력(8,000rpm)의 최고출력과 2.4kg*m(6,500rp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역시나 실속을 위해 중저속 영역의 토크 특성을 다듬었고, 자주 사용하는 20km/h에서 90km/h 영역에서의 스로틀 반응성을 끌어올렸다. 배기시스템과 머플러도 사용 구간이 빈번한 중간 영역대의 효율을 높였다.

ABS는 기본으로 탑재되며, LCD 계기반 왼쪽으로는 DC파워 소켓이 자리한다. 너클가드, /사이드 케이스, 센터스탠드 등의 옵션 파츠가 제공돼, 장거리 투어에 맞게 꾸미기에도 좋다. 역시나 가격이 승패를 좌우하겠지만, 출퇴근에도 버겁지 않으면서 가끔 떠나는 장거리 투어에도 만족할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멀티퍼퍼스를 원한다면 V스트롬250을 선택하는 것이 이득이다.


남과 다른 매력을 찾는다면, 가와사키 버시스-X300

가와사키도 버시스 시리즈에 경량급을 추가했다. 버시스-X300(Versys-X 300)은 직선의 조각을 강조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국내 시장에서는 나머지 세 기종에 비해 인지도가 가장 취약한 편이지만, 차체 구성만큼은 뒤쳐지지 않는다.

엔진은 296cc 병렬 2기통을 탑재했다. 상세 제원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중저속에서 부드러운 토크 특성을 갖추면서도 고회전에서 맥이 끊기지 않도록 세팅했다. 또한 실린더 당 두개의 스로틀 밸브를 채택해 부드러운 스로틀 반응과 동력 효율 및 연비 향상도 도모했다. 게다가 어시스트&슬리퍼 클러치로 다운 시프트 시 발생하는 백 토크를 억제해 주행 편의성을 높였다. 연료탱크 용량은 V스트롬250과 동일한 17리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