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카티로 꿈을 이룬 부부, 유라시아 횡단 완주

0
48

지난 7 4일에 두카티의 스크램블러를 타고 유라시아 횡단을 떠났던 최세영&김나영 부부가 약 2달 간의 긴 여정을 마치고 8 25일에 한국으로 복귀했다. 이들은 러시아부터 라트비아, 폴란드, 독일, 체코, 오스트리아, 스위스, 프랑스까지 총 8개국을 모터사이클로 달렸다. 이들 부부가 선택한 두카티의 기종은 스크램블러 아이콘과 스크램블러 데저트 슬래트로, 이번 유라시아 횡단을 하면서 총 17,000km의 거리를 이상 없이 완주했다.


부부의 꿈을 이뤄준 스크램블러

국내에서 두카티를 타고 있는 부부 라이더가 스크램블러로 유라시아 횡단을 떠난 것은 이번이 최초이다. 부인인 김나영씨는 남편의 취미인 모터사이클에 자연스럽게 관심을 가지게 됐고, 함께 즐기기 위해 탠덤을 하기도 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서 남편의 꿈이었던 유라시아 횡단을 함께하기 위해 모터사이클을 배우기로 결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유라시아 횡단을 떠나기 위해 두카티를 선택했다. 올해 3월에 2종 소형면허를 취득한 김나영씨는 스크램블러 아이콘이 생에 첫 모터사이클이었으며, 긴 여정을 소화해내기 위해 떠나기 전 3개월 동안 3,000km를 주행해내는 열정을 보였다.
 
시작부터 가장 어려운 코스이기도 했던 러시아에서는 하루에 800km이상을 주행해야 했다. 하루에도 몇 번씩 바뀌는 날씨와 기온 차를 겪었고, 비포장 도로의 구덩이 때문에 번호판이 부러지는 해프닝도 있었지만, 큰 사고 없이 무사히 러시아의 국경을 통과했다. 일부러 사람들이 잘 다니지 않는 길을 코스로 선정한 부부는 어디서나 관심과 응원의 대상이었다.

유럽에 진입해서야 진정한 여행이 가능했다는 두 사람은 최고의 라이딩 코스로 알프스의 그로스 글로크너를 꼽았다. 끝없이 이어지는 헤어핀 구간과 숨막히는 절경을 회상하면 아직도 소름이 돋고 평생 잊을 수 없는 추억이었다고 한다.
 
여정을 떠나기 전, 모터사이클 배에 싣는 순간까지도 두 사람은 사고와 고장이 가장 큰 걱정거리였다고 했다. 하지만 여행 기간 내내 어떠한 사고도 발생하지 않았고, 스크램블러 아이콘과 스크램블러 데저트 슬래드 역시 문제 없이 17,000km를 완주했다. 부부는 인생에 있어 두 달은 짧은 시간이지만, 두 사람의 꿈이었던 소중한 순간을 함께해준 스크램블러가 너무나 대견스럽고 고마웠다고 말했다.


두카티스티의 꿈을 응원하다

두카티 코리아는 최세영&김나영 부부의 유라시아 횡단을 응원하기 위해 도움을 보탰다. 주행 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에 대처할 수 있도록 2회에 걸친 자가 정비 교육을 실시했으며, 넘어졌을 때 파손 우려가 있는 부품들을 무료로 지원했다. 또한 임도 주행을 위한 오프로드 초보자 교육도 실시했다. 더불어 두 사람의 일정에 맞도록 각 경유지에 위치한 각국의 두카티 딜러에 연락을 취해 모터사이클 점검을 받을 수 있도록 했으며, 이탈리아에 방문한 날에는 볼로냐에 위치한 두카티 본사의 박물관 방문 예약을 돕기도 했다.

두카티 코리아의 양승렬 영업본부장은 국내 최초인 최세영씨 부부의 유라시아 횡단 완주를 축하 한다. 무엇보다도 부부의 꿈을 이루어 가는 과정에 두카티가 함께 할 수 있어서 기뻤다. 두카티 코리아는 앞으로도 국내 두카티스티들의 활동에 관심을 가질 것이며, 두카티의 도움이 필요한 라이더들을 위해 언제든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최세영씨와 김나영씨의 유라시아 횡단기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두카티코리아의 공식 블로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의상 기자 us@bikerslab.com
제공
바이커즈랩(www.bikerslab.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