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데이비슨 코리아, 팬 아메리카 어드벤처 캠프

0
53

할리데이비슨 코리아가 브랜드 최초의 어드벤처 투어링 모터사이클 ‘팬 아메리카’의 출시를 알렸다.

미디어 론칭 이벤트인 ‘팬 아메리카 어드벤처 캠프(PAN AMERICA ADVENTURE CAMP)’는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및 을왕산 일대에서 6 22일부터 23일까지 1 2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됐다.

이번 팬 아메리카 어드벤처 캠프는 온로드와 오프로드를 모두 경험할 수 있는 시승 이벤트는 물론, 한국 최초의 다카르 랠리스트 류명걸 프로와 함께하는 토크 세션으로 국내 본격 출시를 알렸다. 현장에 함께한 미디어들은 1일차에는 해안 도로를 비롯한 영종도 곳곳을 달렸으며, 당일 저녁에는 팬 아메리카 공개 발표 행사에 참여했다. 발표 행사에서는 팬 아메리카의 탄생 이유와 향후 사업 방향성 공유 및 류명걸 선수와의 스페셜 토크 세션을 진행했다.

2일차 시승은 팬 아메리카만을 위한 오프로드 체험공간으로 탈바꿈한 을왕산 일대에서 실시됐다. 류명걸 프로의 특별 퍼포먼스로 문을 연 2일차 행사에서는 어드벤처 투어링인 팬 아메리카의 특성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평지, 자갈, 모레, 경사면, 업힐 및 다운힐, 도강 등 총 6개의 코스에서 팬 아메리카의 재미를 만끽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류명걸 선수는 “할리데이비슨 코리아와는 다카르 랠리 출전을 준비하던 당시 인연을 맺었고, 이러한 기회로 한국에서 팬 아메리카를 가장 먼저 만나볼 수 있었다”라며 “다양한 오프로드 모터사이클을 경험해봤으며, 팬 아메리카는 할리데이비슨의 첫 어드벤처 모터사이클임에도 불구하고 오랜 기간 공들인 노력이 엿보이는 높은 완성도를 느낄 수 있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할리데이비슨 최초의 어드벤처 투어링 팬 아메리카는 지난 2월 말 글로벌 론칭 후 이번 622일 미디어 공개 행사를 통해 한국에 첫 선을 보인다. 팬 아메리카는 보다 많은 길을 달리기 위한 할리데이비슨의 글로벌 전략에 발맞춰 개발된 차량으로, 5년의 준비 기간을 거쳤다. 팬 아메리카만을 위해 새롭게 설계한 레볼루션 맥스 1250(Revolution® Max 1250) 엔진, 경량과 핸들링에 초점을 맞춘 섀시, 다섯 가지로 선택 가능한 라이드 모드 등을 갖췄다. 특히 업계 최초로 주행과 정차 간 서스펜션의 높이가 자동 조절되는 어댑티드 라이드 하이트(ARH: Adaptive Ride Height)를 적용했으며, 세미 액티브 프런트 및 리어 서스펜션과 공기압 모니터링 시스템(TPMS) 등도 탑재했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팬 아메리카 론칭과 함께 어드벤처라는 새로운 장르에 도전한다. 그동안 정통 아메리칸 크루저로 전국 투어, 스탬프 투어, 패밀리 투어, 미국 투어까지 크루저 본연의 매력을 잘 살린 다채로운 이벤트를 펼쳐온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팬 아메리카와 함께 라이딩과 아웃도어 활동이 결합된 라이딩 이벤트로 그 영역을 확장할 예정이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우이철 본부장은 “팬 아메리카 출시는 다양한 라이더에게 영감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정통 아메리칸 크루저의 영역을 넘어 어드벤처 장르의 출시는 보다 다양한 연령대, 보다 다양한 개성을 가진 라이더를 할리데이비슨 브랜드 아래 함께 아우르겠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팬 아메리카는 스페셜과 스탠다드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되며, 가격은 3190만원(스페셜) 2900만원(스탠다드)이다. 보다 자세한 차량 정보는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공식 웹사이트 및 전국 11개의 공식 지점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김남구 기자 southjade@bikerslab.com 
사진

김성원 포토그래퍼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제공)
제공
바이커즈랩(www.bikerslab.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