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속의 짜릿한 손맛! 125cc 매뉴얼 모터사이클 가이드

0
58

125cc 매뉴얼 모터사이클은 입문용 모터사이클의 아이콘으로 불리기도 한다. 원동기나 2종 보통 수동 면허로도 운전이 가능하며, 대배기량 모터사이클 대비 적응하기 쉽고 비교적 낮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스쿠터와 달리 수동으로 직접 변속을 실시하기 때문에 본격적인 라이딩의 감각을 익히기에도 적합하다.
 
자동차의 경우 수동 변속기 장착 차량은 대부분 사라졌다. 물론 옵션 선택을 통해 장착은 가능하지만 자동차 장르에서 수동 변속기는 자취를 감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이와는 반대로 모터사이클의 경우는 여전히 수동 변속기를 고집하고 있다. 자동차에 비해 차체가 작은 모터사이클의 구조적 특성 탓도 있지만, 레저 성향이 강한 모터사이클의 경우 여전히 수동 변속기가 대부분이다.
 
자동 변속과 달리 수동 변속은 짜릿한 손 맛이 있다. 엔진의 회전수와 주행 환경에 맞춰 기어의 단수를 변경해나가는 과정을 통해 모터사이클을 완벽하게 통제하고 있는 듯한 감각을 맛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뿐만 아니라 각 모터사이클 장르의 주행 특성도 변속 과정에서 차이점을 드러내기도 한다. 설명하자면 타이트한 변속으로 스포티한 주행 감각을 즐기거나, 여유로운 변속으로 느긋하게 크루징하는 등의 특성 말이다. 이번 기사에서는 국내에서 만나볼 수 있는 125cc 매뉴얼 모터사이클을 모아봤다.


컴팩트 & 익스트림, 혼다 MSX125
MSX125(이하 MSX)‘Mini Street Extreme’의 이니셜을 딴 것이다. 혼다가 몽키, Ape, 벤리 등의 시리즈를 통해 선보여온 작고 다루기 쉬운 레저용 모터사이클장르에 해당한다. 컴팩트하고 간결한 디자인을 갖췄으면서도 매뉴얼 모터사이클을 구성하는 요소들은 빠짐없이 담아냈다.

MSX 124cc 배기량의 공랭식 단기통 엔진을 탑재해 최고 출력 9.8마력, 최대 토크 1.1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4단 변속기를 매칭했다. 그리 높지 않은 출력이지만 105kg의 가벼운 차체를 이끌기에는 부족함 없는 성능이다. 휠은 프론트, 리어에 12인치를 장착해 차체 거동이 경쾌하고 시트고는 765mm로 설정해 부담을 줄였다.

이 밖에도 31mm 도립식 프론트 포크, 디스크 브레이크, LED 라이트, LCD 디지털 계기반, 힌지 타입의 주유구 캡, 폴딩 키 등의 사양을 갖췄다. MSX는 초심자도 손쉽게 즐길 수 있는 장점을 기반으로 2013년 출시와 동시에 유럽 시장에서 해당 세그먼트 판매 상위권을 차지하기도 했다. ‘스몰 사이즈 빅 펀(Small Size Big Fun)’을 실현한 MSX는 남녀노소 불문하고 부담 없이 매뉴얼 모터사이클을 경험하기에 최적화된 기종이다. 369만원의 합리적인 판매 가격도 갖췄다.


네오 스포츠 카페, 혼다 CB125R
혼다가 2017년 처음 공개한 네오 스포츠 카페(Neo Sports Café)’ 시리즈는 클래식함과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이 공존하는 네오 레트로콘셉트를 지향한다. 그 중 엔트리 역할을 담당하는 CB125R은 다루기 쉬운 특성, 프리미엄 사양, 그리고 다이내믹한 스타일 등의 매력을 갖춘 125cc 모터사이클이다.

CB125R124.7cc 수랭식 단기통 엔진을 탑재해 13.3마력의 최고 출력과 1.1kg*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하며 6단 변속기를 맞물려 100m 7.3초 만에 가속한다. 고강성, 경량을 실현한 튜블러 스틸 프레임과 심플한 차체 구성을 기반으로 건조 중량은 125.8kg에 불과하다. 또한 41mm 도립식 프론트 포크, 프리로드 조절이 가능한 모노 쇽업소버, 테이퍼드 핸들바, 니신 4P 래디얼 캘리퍼, 296mm 플로팅 디스크, IMU(관성측정장치) 기반의 2채널 ABS, LED 헤드라이트 등을 탑재해 우수한 경쟁력을 갖췄다.

CB125R은 컴팩트한 경량 차체, 탄탄한 기본기, 세련된 스타일, 세그먼트를 상회하는 사양 등을 기반으로 우수한 주행 감각과 강렬한 존재감을 제공한다. 매뉴얼 모터사이클 초보자의 동반자로서 부족함 없는 구성을 갖춘 것은 물론, 보다 고급스러운 차체 구성으로 만족감을 제공할 것이다. 국내 판매 가격은 498만원이다.


클래스 유일의 스포츠 카울 적용, 스즈키 GSX-R125
GSX-R125는 현재 국내에서 만나볼 수 있는 엔트리 모터사이클 중 유일한 스포츠 타입 카울을 갖춘 종이다. 단지 슈퍼스포츠의 디자인적 특징을 일부 수용한 것에 그치지 않고 본격적인 스포츠 주행을 염두에 둔 설정으로 스즈키의 레이싱 DNA를 담아냈다. 또한 엔트리 기종답게 다루기 쉬운 특성, 합리적인 가격, 효율성도 잊지 않았다.

124cc 수랭식 DOHC 단기통 엔진은 14.9마력의 최고 출력과 1.2kg*m의 최대 토크를 뿜어낸다. 최고 출력은 10,000rpm, 최대 토크는 8,000rpm에서 나오는 고회전 성향의 엔진으로 6단 변속기를 적용했다. GSX-R125 134kg의 경량 차체를 갖췄으며 스포츠 주행에 최적화된 섀시 설계와 공기역학적 디자인 등을 통해 경쾌한 주행 감각을 선보인다. 이 밖에도 브렘보와 니신의 브레이크 시스템, 2채널 ABS, 스마트키, 비상등, LED 헤드라이트 등을 탑재했다.

GSX-R125는 대배기량 슈퍼스포츠를 목표로 하는 엔트리 라이더의 수동 변속기 교보재로 손색이 없다. 보다 본격적인 라이딩 포지션, 고회전 성향의 엔진, 우수한 차체 밸런스, 레이시한 스타일 등의 특징은 추후 대배기량 슈퍼스포츠에 대한 적응 시간을 줄여주는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 국내 판매 가격은 459만원이다.


엔트리 스트리트 파이터, GSX-S125
앞서 소개한 GSX-R125의 형제 기종인 GSX-S125는 프론트와 사이드 카울을 걷어내 날렵하고 공격적인 디자인을 연출했다. 헤드라이트 형상을 따라 예리하게 가다듬은 프론트 카울을 적용했고 볼륨감 있는 슈라우드와 파이프 핸들을 장착해 스트리트 파이터 스타일을 완성했다.

GSX-R125와 동일한 엔진과 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14.9마력, 최대토크 1.2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건조 중량은 133kg으로 GSX-R125 대비 소폭 가볍다. 785mm의 시트고를 포함한 대부분의 사양은 GSX-R125와 동일하지만, 최저 지상고는 10mm 높아졌고 변경된 핸들바로 인해 조향각은 증가했다. 스마트키 시스템은 아쉽게도 제외했다.

GSX-S125는 경쾌한 감각의 엔트리 스트리트 파이터다. 보다 스포티하고 미래지향적인 스타일과 역동적인 주행 감각을 갖춘 합리적인 가격의 매뉴얼 모터사이클을 찾는다면 GSX-S125가 제격이다. 판매 가격은 419만원이다.


레디 투 레이스, KTM 125 듀크
KTM은 레이스에 일가견이 있는 브랜드다. KTM의 레이스 열정은 엔트리 모델에도 차별 없이 적용된다. 125 듀크는 동급에서 가장 높은 출력, 견고한 프레임, 최첨단 기술 탑재 등을 지향한다.

125 듀크는 패밀리룩을 따라 헤드라이트의 형상부터 직선 중심의 강렬한 스타일까지 전체적인 분위기가 닮아있다. 엔트리 기종답지 않게 당당하고 꽉 차보이는 차체가 매력적이다. 124.7cc 수랭식 DOHC 단기통 엔진과 6단 기어를 탑재해 최고 출력 15마력, 최대 토크 1.2kg*m의 성능을 자랑한다. 건조 중량은 139kg이고 시트고는 비교적 높은 830mm. 이 밖에도 43mm WP 도립식 프론트 포크, 300mm 디스크, 바이브레 4피스톤 래디얼 마운트 캘리퍼 등을 탑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