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마하 SCR950, 크루즈램블러?

0
48

야마하의 볼트 시리즈 중 세 번째 주자인 SCR950. 근래 들어 급부상하고 있는 스크램블러 타입이다. 너도나도 레트로 붐에 열을 올리고 있는 상황이기에 그네들이 주목을 받는 것은 사실이지만, 반대로 자칫 수가 어긋나면 묻히거나 외면 받기 쉽다. 대세 속에서 살아남으려면 확실한 무언가가 필요하다. 현재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는 스크램블러 장르에 입장한 야마하는 SCR950으로 어떻게 시선을 사로잡으려 했을까.


대세에 합류한 볼트

지금의 스크램블러 장르는 분위기가 무르익었다. 레트로 스타일로 달궈놓은 판이 스크램블러로 꽃을 피우고 있다. 게다가 멋도 있다. 스크램블러는 본디 포장되지 않은 도로가 많던 시절에 탄생한 스타일로, 매끄럽지 않은 곳에서도 유난 떨지 않고 달릴 수 있는 몇몇 특징적인 외모가 돋보인다. 사실상 지금은 포장도로가 대부분이며, 어지간한 도로는 일반적인 모터사이클로도 충분히 달릴 수 있기에 스크램블러가 갖는 요소는 일종의 외적 감성을 대변한다.

포크부츠, 스포크휠, 넓은 핸들 바 등의 요소가 그렇다. SCR950은 앞의 드레스코드를 잘 차려 입었다. 기존 볼트 시리즈와 달리 온/오프로드를 겸비한 블록 패턴 신발과 스포크 휠을 신었으며, 포크 손상을 방지하기 위한 포크부츠도 빼먹지 않았다. 넓게 벌린 핸들 바는 당당한 어깨 라인을 드러낸다.

시트 아래 좌우로는 SCR950을 새긴 넘버 플레이트를 달았고, 머플러는 위로 바짝 추켜 올리지는 않았으나 각을 비스듬히 올렸다. 시트는 일체형이다. 시트높이도 830mm로 나머지 두 볼트 시리즈에 비해 가장 높다. 체형도 살짝 변했다. 기존 볼트 시리즈에 비해 전장은 가장 짧지만 폭이 넓고 휠베이스가 길다. 외형만 보더라도 흙 길을 무난하게 달릴 수 있는 용모다.

스크램블러 장르도 꽤나 멋을 추구한다. 필요에 의해 갖춰진 구성이기에 과거에는 이것들을 멋으로 받아들이지 않았을 수도 있었다. 그러나 최신 전자장비와 고성능 및 고효율로 치장한 21세기의 모터사이클 시장에서 바라본 SCR950은 옛 것의 향기가 묻어난다. 때문에 약간은 불편하고 모자란 부분도, 간편하고 직관적인 아날로그 감성으로 에두르는 것이 용납된다.


크루저 기반의 스크램블러

심장은 공랭식 V트윈이다. 시동을 켜면 건조한 고동과 음색을 보인다. 스로틀 그립을 비틂에 따라 묵직하면서도 박력 넘치는 배기음이 달팽이관을 건들지만, 거친 자극 없이 울림만이 파고든다. 그리고 SCR950의 심장이 라이더의 심장을 간질인다. 계기반 역시 감성으로 타라는 듯 회전계가 없다. 물론 별 문제는 되지 않는다. 후면의 방향지시등은 리어펜더 좌우측에서 리어라이트 좌우로 옮겨놔 한데 묶었다.

시트에 올라 앉으면 네이키드 본연의 라이딩 포지션이, 그러면서도 크루징에 불편함 없는 자세가 연출된다. 차체 폭은 좁고 자세는 편안하며 상체는 펼 수 있어 시야가 넓다. 초보자들이 처음 접하더라도 라이딩하기에 무리가 없다. 무게는 252kg이지만 포지션이 수월하고 차체가 콤팩트하니 부담이 적다. 연료탱크 용량은 기존 볼트 시리즈에 비해 1L 늘어난 13L. 연료탱크는 레드와 블랙 두 가지이고, 좌우에 데칼을 입혀 더욱 돋보인다.

5단 트랜스미션은 충분하며 기어 변속은 부드럽다. 아이들링 상태에서의 진동은 상당히 억제했으면서 V트윈의 고동은 살아있다. 스로틀 그립의 개도에 따른 엔진반응은 반 박자 더디지만 이내 힘 있게 몰아붙인다. 3,000rpm부터 발휘하는 8.1kg*m의 최대토크는 252kg의 차체를 금새 앞으로 밀어내고, 5,500rpm에서 발휘하는 54마력의 최고출력으로 넘겨줘 흐름을 유지한다. 급진적이지는 않지만 답답하지도 않은 가속은 느긋한 크루징을 즐기다가도 필요한 순간에 순발력을 발휘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공기역학에 얽매지 않는 타입인지라 가속에 따른 바람의 변화가 얄궂다. 포장도로를 달리든 흙 길을 달리든 움직임에 따라 바람이 전하는 소리와 느낌이 다르다. 모터사이클의 감성은 바로 이러한 걸러내지 않은 개방에 있고, /오프로드 어디에서든지 날 것 그대로의 감각과 함께하는 것이다. 스크램블러의 매력은 여기에 있다. 도로 여건 따위는 고민할 필요 없이 손쉽게 달릴 수 있으면서, 그 안에서의 감각은 최첨단이나 고성능과는 잠시 등을 돌린 채 라이딩 본연의 즐거움을 만끽하는 것이다.


볼트의 터프한 변신

SCR950만의 특징 중 하나는 바로 볼트 시리즈, 즉 크루저 기반의 스크램블러(크루즈램블러)라는점이다. 겉보기에 네이키드와 크게 다를 바 없지만, 시트에 착석을 함과 동시에 주행을 하면서 드러나는 성향은 크루징에 가깝다. 낮은 스텝과 넓은 핸들 바가 주는 편안함과 개방감이 스크램블러와 크루저의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폭이 좁은 차체는 기울이는데 어려움이 없고 제법 잘 따라온다. 스텝의 위치가 낮은 탓에 깊은 뱅크각을 확보하기는 힘들다. 애초에 그럴 목적도 아니다. 쭉 뻗은 도로에서는 어느 정도의 느긋함을 보이고 연속된 코너에서는 적정 수준만큼 돌아준다. 코너링의 한계가 높지 않을 뿐 돌아나가는 움직임에 거슬리는 동작은 없다. 물론 SCR950의 신체적 특성에 따라 몸이 조금 굳어 있는 느낌은 든다. 니그립으로 차체를 홀딩하고 코너를 공략하는 주행은 다소 어색하다. 그저 조금의 여유를 두고 길을 따라 흘러가면 된다.

휠 사이즈는 전/후륜 19/17인치다. 서스펜셔은 전륜에 정립식 텔레스코픽과 후륜에 가스식 더블 쇽업소버를 사용하며, 블록 패턴 타이어와의 조화로 적당히 무르고 경쾌한 움직임을 보인다. 어차피 그립의 끝자락까지 몰아붙이는 스포츠 주행을 할 일이 없으니 통통 튀는 감각도 재미로 받아들일 수 있다.

특히 비포장길에서는 더욱 그렇다. 타이어 패턴 사이로 흘려 보냈던 아스팔트 위의 그립력은 자갈과 흙을 조금 더 움켜 쥐고, 불규칙하게 올라오는 충격과 울렁임은 보다 부드럽게 걸러낸다. 스탠딩 포지션을 취해도 자세가 안정적이다. 니그립을 적극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차체는 아니지만, 스텝의 위치가 낮아 부담이 적다. 초보자도 흙먼지를 날리며 주행하는 스릴을 만끽하기에 좋다. ABS가 기본으로 적용되는 전/후륜 브레이크는 제동력이 우수하고, 입력에 따라 앞뒤 각각에 반응하는 힘의 균형도 편차가 적어 불안감이 덜하다.

벨트드라이브 또한 유지보수에 들어가는 시간과 노력을 줄일 수 있어 훨씬 이득이다. SCR950이 달릴 곳은 가벼운 임도일 것이고, 어쩌다 맛 보는 잠깐의 오프로드에서 체인드라이브가 아닌 것에 대한 아쉬움을 느끼기는 어렵다. 중요한 것은 상징성이기 때문이다. 누구보다 빠르게 달리고, 귀신같이 노면을 공략하기 위해 SCR950과 같은 스크램블러를 구매하는 사람은 없다. 클래식한 감성으로 어디든지 갈 수 있는 터프한 모습에 한 표를 던지는 것이며, 그 이미지를 소유하는데 더 큰 의미를 둔다. 어쩌면 네이키드보다 조금은 더 편안한 크루저 기반의 스크램블러인 SCR950이 입문자들에게 보다 쉽게 스크램블러의 매력을 선사할 수 있을 것이다.

작년 한해 동안 야마하는 쿼터급 시장에서 가장 잘나갔다. MT-03 YZF-R3로 투 톱 체제를 유지한 채 대중을 사로잡고 판도를 이끌었다. 지금의 트렌드는 스크램블러다. 야마하는 올해 스크램블러 시장에서도 패권을 잡을 수 있을까. 만만치 않겠으나 SCR950의 가능성도 충분하다. 가격도 합리적인데다가 충분한 클래식의 감성을 갖고 있으면서 조작의 부담을 덜었다. 야마하가 작년 한 해 동안 쿼터급으로 입문자들을 포섭했다면, 올해는 대세인 스크램블러로 또 한번 입문자들을 포용할 듯하다.



조의상 기자 us@bikerslab.com
제공
바이커즈랩(www.bikerslab.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