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CBR650R, 미들급 스포츠의 새로운 강자

0
43

혼다가 스포츠 라인업에 CBR650R을 추가했다. CBR650R은 기존의 CBR650F를 대체하며, 미들급 스포츠를 담당한다. 세련된 스타일, 향상된 퍼포먼스, 첨단장비 탑재 및 경량화 등 혼다의 4기통 엔진으로 맛볼 수 있는 짜릿한 스포츠를 완성도 높게 구현했다.

기존의 CBR650F와 다른 점은 바로 숫자 뒤에 붙는 ‘F’‘R’의 이니셜 차이다. ‘F’는 스포츠와 투어를 겸할 수 있는 설정으로, 둘을 모두 양립할 수 있는 적절한 포지션을 취한 것이 특징이다. 반면 ‘R’은 스포츠 주행에 중점을 뒀다는 의미다. ‘RR’처럼 온전한 슈퍼스포츠를 지향하지는 않지만, 도심 속 일상과 고갯길 때로는 서킷 등 어느 곳에서도 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

미들급 슈퍼스포츠는 이전만큼 경쟁력을 갖고 있지 않다. 극한의 스피드를 추구하는 슈퍼스포츠는 결국 최고 단계인 리터급으로 올라가기 마련이고, 기술의 발전으로 보다 많은 사람들이 손쉽게 리터급 슈퍼스포츠를 다룰 수 있게 됐다. 때문에 초심자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미들급은 어느 한쪽 영역으로 치우친 설정보다, 일상에서도 활용도가 높은 ‘R’이 소비자들에게 선택을 받는다. 국내에서 CBR600RR의 부재가 아쉽지 않은 이유다.
 
그러나 CBR650F가 조금 아쉬웠던 것도 사실이다. 물론 CBR500R이 있지만, 2기통 엔진과 4기통 엔진의 차이는 확연히 다르다. 이제 CBR650R의 등장으로, 누구나 부담 없이 4기통 엔진으로 스포츠 주행을 만끽할 수 있게 됐다.

스타일만 보더라도 기존과 성격이 달라졌음을 확인할 수 있다. CBR650R은 파이어블레이드의 디자인을 물려받아 훨씬 세련되고 역동적인 외관을 자랑한다. 기존의 싱글 헤드라이트는 듀얼 헤드라이트로 교체했으며, CBR1000RR과 비슷한 눈매로 공격적인 프론트 디자인을 완성했다. 또한 모든 라이트는 LED를 적용했고, 사이드카울과 연료탱크의 곡면 등도 수정해 날렵한 스포츠 모터사이클임을 돋보이게 했다.

계기반도 훨씬 산뜻해졌다. 듀얼 타입으로 전면에 크게 자리했던 기존과 달리 깔끔한 사각형태의 LCD계기반을 채택했으며, 높은 시인성은 물론 기어포지션과 시프트업 인디케이터 등의 정보도 표시한다. 클립온 타입의 핸들바는 이제 탑브릿지보다 아래에 위치해 보다 공격적인 라이딩 포지션을 취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엔진은 649cc 직렬 4기통을 탑재해 94마력(12,000rpm)의 최고출력과 6.5kg*m(8,500rp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배기량은 동일하지만 기존대비 5퍼센트의 출력향상을 이뤄냈고, 최고출력이 발휘되는 시점도 1,000rpm 높아졌다. 피스톤 디자인을 수정하고 밸브 트레인 및 밸브 타이밍을 새롭게 세팅하는 등 기존대비 높은 압축비를 실현했다. 이 밖에도 마찰손실을 줄이고 열 효율을 개선하기 위한 업데이트를 통해, 결과적으로 고속 영역을 강화하는 동시에 부드러운 토크 곡선을 완성했다. 또한 HSTC(Honda Selectable Torque Control)과 어시스트/슬리퍼 클러치를 채용해, 주행 편의성과 안전성을 확보했다.

섀시의 변화도 크다. 전체적으로 6kg을 경량화해 무게당 마력비도 8퍼센트가 향상됐다. 개선된 프레임은 가벼워진 것은 물론 차체 밸런스와 핸들링 향상에 기여했다. 프론트 서스펜션은 SDBV(Showa Dual Bending Valve) 정립식 포크에서 SFF(Showa Separate Function) 도립식 포크로 교체했다. 리어 서스펜션은 7단계로 프리로드 조정이 가능하다. 브레이크도 2채널의 ABS는 물론 래디얼마운트 캘리퍼로 변경하고, 디스크 직경도 달리 설정했다.

CBR650RCBR650F를 대체하는 동시에 파이어블레이드의 캐릭터를 흡수하고 엔진과 섀시를 업데이트해 미들급 4기통 스포츠를 완성했다. 또한 ‘F’에서 ‘R’로 탈바꿈하면서, 그 명확한 차이점을 필두로 미들급에서 새롭게 승부수를 던질 계획이다.



조의상 기자 us@bikerslab.com
제공
바이커즈랩(www.bikerslab.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