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가 제시한 어드벤처, 모두의 꿈을 현실로

0
13

모터사이클에서 멀티퍼퍼스 장르는 온로드와 오프로드를 모두 달릴 수 있는 기종을 일컫는다. 조금 더 넓게 해석하면, 도로 여건에 상관없이 어디든지 갈 수 있는 어드벤처를 즐길 수 있는 모터사이클이 되겠다. 그렇다면 혼다가 제시하는 어드벤처란 무엇일까. 자사의 모터사이클을 누구나 다루기 쉽게 제작해 만인이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특기인 만큼, 모두에게 모험의 가능성을 열어주는 것이 혼다의 방향이다. 그리고 올해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는, 쿼터급부터 리터급까지 다양한 방식으로 해석한 모험의 열쇠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CRF250랠리, 쿼터급으로 꿈꾸는 랠리스타

첫 번째로 혼다가 쥔 모험의 열쇠는 바로 쿼터급인 CRF250랠리다. 기존의 CRF250L은 경량급 멀티퍼퍼스로, 모터사이클을 몸에 익히고 온/오프로드를 어렵지 않게 즐길 수 있는 엔트리 기종이다. 여기에 랠리머신다운 설정을 보태, 장거리를 보다 편안하게 달릴 수 있도록 재구성한 것이 CRF250랠리다.

외적인 변화는 크다. 헤드라이트, 사이드카울, 라디에이터 슈라우드, 윈드쉴드 등 기존의 CRF250L의 모습보다는 자사의 랠리머신인 CRF450랠리와 흡사하다. 이렇듯 모터사이클을 선택할 때 성능만큼이나 외적인 만족도 역시 구매에 큰 영향을 미치며, CRF250랠리는 보다 오프로드 스타일을 원하는 라이더에게 안성맞춤이다.

물론 장거리를 달리기에도 더욱 수월해졌다. 우선 연료탱크 용량이 10.1L로 커지면서 항속 거리를 늘렸고, 윈드쉴드를 추가해 장시간 투어에서 피로도를 더욱 줄였다. 헤드라이트는 듀얼 타입의 원형으로 교체했으며 LED로 변경했다. 이 밖에도 차체 하부를 보호하기 위한 언더가드와 카울의 컬러 변경 및 너클가드 등으로 터프한 외관을 완성했다. 시트는 20mm 높아진 895mm.

세팅도 변경했다. 엔진은 기존과 동일한 250cc 단기통으로 25마력(8,500rpm)의 최고출력과 2.3kg*m(6,750rp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지만, 더욱 늘어난 서스펜션 트래블과 휠베이스, 캐스터 각, 지상고 등 어드벤처 라이딩에 보다 최적화했다. 무게는 소폭 늘어난 157kg이다. 각 모터사이클 제조사에서 쿼터급 멀티퍼퍼스를 앞다퉈 내놓고 있기 때문에, 올해 CRF250랠리가 속한 카테고리는 불꽃 튀는 경쟁이 예상된다. 하지만 CRF250랠리는 경쟁기종과 차별화된 오프로드 기반의 랠리 콘셉트를 내세워, 머릿속에 그리는 어드벤처 라이딩을 현실적으로 그려냈다.


X-ADV, 배기량은 미들급 가능성은 헤비급

두 번째 모험의 열쇠는 장르 파괴범인 X-ADV. X-ADV는 모터사이클과 스쿠터를 조합해놓고 그 안에 다시 멀티퍼퍼스의 요소를 접목시켰다. 외관은 스쿠터와 흡사하지만 속을 뜯어보면 다목적 모터사이클인 셈이다. 이와 같은 설정은 어느 장르에 끼워 넣어도 애매모호하다고 할 수 있지만, X-ADV는 어드벤처라는 범주에 정확하게 들어맞는다.

바로 누구에게나 모험이 가능하도록 설정했기 때문이다. X-ADV는 발판 위에 편안하게 발을 올려놓고, 745cc 병렬 2기통 엔진이 발휘하는 55마력(6,250rpm)의 최고출력과 6.9kg*m(4,750rpm)의 최대토크를 조작할 수 있다. DCT의 탑재로 기어 조작이 필요 없으며, 버튼 조작으로 주행모드도 변경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도립식 포크, 테이퍼드 핸들바, 5단계 조절식 윈드쉴드, /오프로드 겸용 타이어와 맞물린 튜브리스 스포크 휠, 긴 서스펜션 트래블, 너클가드 등 험로주파에 부족함이 없다.

편의성도 뒤지지 않는다. 820mm 높이의 시트 밑에는 풀페이스 헬멧을 수납할 수 있는 21L의 용량을 갖췄고, 탑케이스 또한 35L45L 중에서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헤드라이트, 테일라이트, 방향지시등은 모두 LED를 적용했고, 스마트키를 채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이 밖에도 안개등과 언더가드 및 프로텍터 등을 장착할 수 있어 어드벤처 라이딩에 필요한 요소를 고루 갖췄다.

X-ADV는 스쿠터처럼 간편한 조작으로 누구나 쉽게 다룰 수 있으며, 동시에 DCT를 비롯한 오프로드 주행에 모자람 없는 설정으로 모터사이클처럼 즐길 수 있다. X-ADV가 속한 미들급에는 다양한 종류의 멀티퍼퍼스 모터사이클이 있지만, X-ADV만큼 실력에 상관없이 모두를 포용할 수 있는 기종은 없다. 도심에서는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스쿠터로 활용하다가도, 언제든지 멀티퍼퍼스 모터사이클과 어드벤처 투어를 떠날 수 있는 것이다. 아리송하면서도 또렷한 콘셉트를 가진 X-ADV가 모험을 여는 열쇠인 이유는 경쟁기종이 없으면서 모두와 경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프리카트윈, 리터급에서 실현한 어드벤처의 정점

마지막 열쇠는 아프리카트윈(CRF1000L)에게 주어졌다. 아프리카트윈에는 1980년대에 파리다카르 랠리를 주름잡았던 혼다의 랠리머신인 NXR750의 역사와 전통이 담겨있다. 그 상징성과 성능을 물려 받아 1988년에 공개된 XRV650이 아프리카트윈의 시작이다. 그리고 랠리에서 물려받은 뛰어난 오프로드 성능을 필두로 2003년까지 명맥을 이어왔고, 현행 아프리카트윈은 최신 기술력과 역사가 공존하는 어드벤처 계의 타임머신이다.

피는 못 속인다. 아프리카트윈은 멀티퍼퍼스지만 오프로드 위주의 세팅이면서 장거리 투어까지 문제 없이 치러내는 진정한 어드벤처 모터사이클로 탄생했다. 콤팩트한 크기로 수월한 조종성을 확보했고, /오프로드에서 누구나 쉽게 다룰 수 있도록 구현한 것이 핵심이다. 그 중심에는 DCT가 있다. DCT는 기어 변속 시 클러치 조작으로 인한 동력의 끊김 현상이 없어 지속적인 구동력을 발휘하며, 시시각각 변하는 오프로드에서 초보자가 부담해야 하는 조작의 어려움을 덜어준다. 변속 모드 또한 D S(세 단계 조절 가능)로 나뉘며, 오프로드 주행에 특화된 G모드도 마련했다.

ABS는 기본이며, HSTC(Honda Selective Torque Control system)로 보다 안정적이면서도 상황에 맞는 최적의 기어포지션을 물려준다. 때문에 998cc 병렬 2기통 엔진에서 나오는 88마력(7,500rpm)의 최고출력과 9.4kg*m(6,000rpm)의 최대토크를 최적으로 끌어올릴 수 있다. 또한 자사의 CRF450랠리에서 물려받은 세미 더블 크레들 프레임을 적용하고, /후륜 서스펜션 트래블을 동급대비 길게 설정한 230mm/220mm를 갖췄다. 휠 사이즈도 전/후륜 21/18인치로 험로주파에 문제 없다.

옵션도 풍부하다. /사이드 케이스, LED 안개등, 열선그립, 프로텍터, 로우/하이 시트, 시프트 페달 등 대배기량 멀티퍼퍼스에 요하는 파츠 및 편의장비를 아낌 없이 투입했다. 헤드라이트를 비롯한 모든 전구류에 LED를 채용했고, 계기반은 LCD 타입으로 시인성이 우수하다. 초대 아프리카트윈이 갖는 상징적인 디자인도 놓치지 않고 재해석했다. 과거의 명성을 잇기 위해 DCT를 비롯한 최신 장비를 두른 아프리카트윈은 모든 라이더가 지향하는 어드벤처의 정점에 도달했다. 혼다가 우리의 손에 쥐어줄 세 가지의 모험의 열쇠는, 누가 어떤 열쇠를 선택하던 모험심을 자극할 것이다.



조의상 기자 us@bikerslab.com
제공
바이커즈랩(www.bikerslab.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