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딩 특화 ‘셔츠’ , 레빗 트레이서

0
43

안전성이 높고 스타일리시한 라이딩기어는 선택이 망설여지지 않는다. 다양한 라이딩 기어들이 기능뿐만 아니라 도회적이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을 추구하기 시작한 것은 이미 일반화 된 트렌드이다. 이러한 흐름에 한 발 앞서, 레빗은 라이딩 셔츠를 지향하는 제품을 출시했다. ‘착용이라는 단어보다는 걸치다라는 단어가 어울리는 레빗의 트레이서 오버셔츠(이하 트레이서)를 소개한다.


스타일과 편안함 그리고 안전까지

격식을 갖춰야 하는 장소부터 일상적인 영역까지 셔츠의 활용도는 높다. 트레이서는 라이딩 기어에까지 셔츠의 범주를 확대했다. 제품명에서도 알 수 있는 것처럼 재킷보다 셔츠라는 단어가 더 어울리는 트레이서는, 근무 중 입는 워크 셔츠와 크게 다르지 않은 구성을 갖고 있다. 또한 짙은 색상과 특유의 거친 질감은 데일리 패션 아이템으로 사용해도 어색하지 않다.

맞춤 셔츠와 같이 몸에 꼭 맞는 핏을 보여주는 트레이서는 전체적으로 시크한 디자인을 갖고 있다. 그러나 트레이서는 단순히 외형만 셔츠의 디자인을 따라가지 않았다. 11온스 코듀라 데님 소재를 활용한 트레이서는 일반적인 데님 의류에 사용되는 소재보다 질기며 마찰 대응력이 강하다.

트레이서의 전면부는 지퍼와 단추를 이용해 이중으로 체결 할 수 있다. 남성 셔츠의 특징인 깔끔한 단추를 활용하면서도 효과적으로 주행풍을 막기 위해 YKK 지퍼를 단추 라인 뒤에 숨겨 놓았다. 다만, 단추의 크기에 비해 단추 구멍이 작은 감이 있으며 단추의 박음질에 유격이 없어 다소 뻑뻑하다.

기존 라이딩 기어의 신축성 소재는 원단 자체가 늘어나거나 줄어드는 성질을 가졌다. 그에 비해 트레이서에 사용한 메카니컬 스트레치소재는, 원단의 직물 구조를 이용해 신축성을 확보한 방식이라 한결 편안한 착용감을 느낄 수 있다. 이 소재는 라이딩 시 체중이동을 위해 일련의 자세를 취할 때 해당 신체 부위를 중심으로 신축성 있게 늘어난다.

3중으로 박음질 한 스티치는 그 자체로 신선한 디자인적 요소가 될 뿐 아니라 보다 질긴 강성을 확보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안감은 100% 메시로, 폴리아마이드 소재이다. 이 메시를 통해 효과적으로 공기의 순환을 유도할 수 있다. 게다가 이 안감은 카모플라쥬 패턴을 사용해 트렌디한 느낌을 배가한다.

트레이서의 프로텍터는 독특하다. 시마트(SEEMART)사의 프로텍터는 CE인증을 충족할 정도로 강성과 마찰대응력이 높은 소재임에도, 겉에서 봤을 때 외부로 드러나지 않으며, 유연하며 가볍다. 이는 프로텍터에 의해 재킷이 두꺼워 보이는 현상을 최소화 할 수 있어 트레이서의 날렵하고 슬림한 스타일에 적합하다. 또 전도 시 찰과상을 입기 쉬운 부분의 아우터 쉘 소재를 100% 폴리아마이드로 사용했으며, 그 외의 부분은 85%의 면과 15%의 폴리아마이드를 사용한 것도 센스 있는 선택으로 보인다.



팔꿈치 뒤의 리플렉터는 깔끔한 외형을 유지 할 만큼 얇고, 시인성 확보에 유리한 위치에 있다

팬츠와 체결 할 수 있는 지퍼는 청바지 형태의 라인업을 제외하고 모든 레빗의 팬츠와 연결이 가능하다. 어깨 위의 레빗 로고가 활용된 패치는 멋스럽게 바느질로 구성했다. 포켓은 일반 셔츠처럼 양쪽 가슴에 달려있다. 다만 안주머니가 존재하지 않으니 참고할 필요가 있다. 또 트레이서는 셔츠 형태이기 때문에 허리부분의 어저스터가 없다. 팔목도 깔끔한 핏을 위해 1개의 단추만이 달려있다.

가로수의 잎사귀가 울긋불긋 물들어가기 시작할 초가을 무렵 크루저 모터사이클이나 네이키드를 몰고 도심을 여유롭게 거닐 예정인 라이더라면, 깔끔한 스타일과 안전성까지 갖춘 데님형 라이딩 재킷, 아니 라이딩 셔츠인 레빗의 트레이서를 추천한다. 색상은 스틸 블루 한 종류이며, 사이즈는 S~L, 가격은 270,000원이다.

   

   

   


서민우 기자 sheeeeii@bikerslab.com
제공
바이커즈랩(www.bikerslab.com)